자료실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며느리와 시어머니
   

<手記公募 大賞>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내 아래론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 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 했다.

못먹고, 못입었던 것은 아니였지만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하였다.

처음부터 시어머니가 좋았다.

시어머님도 처음부터 날 아주 마음에 들어 하셨다.

                              

10년 전에 결혼, 만 1년만에 친정엄마가 암선고를 받으셨다.

난 엄마 건강도 걱정이였지만,

수술비와 입원비 걱정부터 해야했다.

남편에게 얘기했다.

남편은 걱정말라고 내일 돈을 융통해 볼 터이니

오늘은 푹 자라고 얘기해주었다.

                               

다음 날,

친정엄마 입원을 시키려 친정에 갔지만,

엄마도 선뜻 나서질 못하셨다.

마무리 지어야 할 일이 몇 개 있으니

4일 후에 입원 하자 하셨다.

집에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났다.

                              

그 때 시어머님께서 전화가 왔다.

"지은아. 너 울어? 울지말고 ...

내일 3시간만 시간 내 다오"   

                              

다음 날, 시어머님과의 약속 장소에 나갔다.

시어머님이 무작정 한의원으로 날 데려가셨다.

미리 전화 예약 하셨는지 원장님께서 말씀하셨다.

"간병하셔야 한다고요.."

                              

맥 짚어보시고 몸에 좋은 약을 한 재 지어주셨다.

백화점에 데려가셨다.

솔직히 속으론 좀 답답했다.

죄송한 마음이였던 것 같다.

트레이닝 복과 간편복 4벌을 사주셨다. 선식도 사주셨다.

                              

함께 집으로 왔다.

어머니께서 그제서야 말씀하시기 시작했다.

"환자보다 간병하는 사람이 더 힘들어.

병원에만 있다고 아무렇게나 먹지 말고,

아무렇게나 입고있지 말고.."

말씀하시며 봉투를 내미셨다.

"엄마 병원비 보태써라~.

네가 시집온 지 얼마나 됐다고 돈이 있겠어...

그리고, 이건 죽을 때까지 너랑 나랑 비밀로 하자.

네 남편이 병원비 구해오면 그것도 보태써...

내 아들이지만, 남자들 유치하고 애같은 구석이 있어서

부부싸움 할 때 꼭 친정으로 돈들어간 거

한 번씩은 얘기하게 되있어.

그니까 우리 둘만 알자."

                              

마다했지만 끝끝내 내 손에 꼭 쥐어주셨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시어머님께 기대어 엉엉 울고 있었다.

2천만원이였다.....

친정엄마는 그 도움으로 수술하시고 치료 받으셨지만,

이듬 해 봄.. 엄마는 돌아가셨다.

                              

병원에서 오늘이 고비라고 하였다.

눈물이 났다.

남편에게 전화했고,

갑자기 시어머님 생각이 났다.

나도 모르게 울면서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다.

시어머님은 한 걸음에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남편보다 더 빨리 병원에 도착하셨다.

엄마는 의식이 없으셨다. 엄마 귀에 대고 말씀드렸다.

"엄마...

우리 어머니 오셨어요... 엄마..

작년에 엄마 수술비 어머님이 해주셨어..

엄마 얼굴 하루라도 더 볼 수 있으라고..."

엄마는 미동도 없으셨다.

당연한 결과였다.

시어머님께서 지갑에서 주섬주섬 무얼 꺼내서

엄마 손에 쥐어주셨다.

우리의 결혼 사진이였다.

"사부인... 저예요..

지은이 걱정말고. 사돈처녀 정은이도 걱정말아요.

지은이는 이미 제 딸이고요....

사돈처녀도 내가 혼수 잘해서 시집 보내줄께요..

걱정 마시고 편히 가세요..."

                              

그때 거짓말처럼 친정엄마가 의식 없는 채로 눈물을 흘리셨다.

엄마는 듣고 계신 거였다.

가족들이 다 왔고 엄마는 2시간을 넘기지 못하신 채

그대로 눈을 감으셨다.

망연자실 눈물만 흘리고 있는 날 붙잡고

시어머니께서 함께 울어주셨다.

시어머님은 가시라는 데도 3일 내내 빈소를 함께 지켜주셨다.

우린 친척도 없다.

                              

사는게 벅차서 엄마도 따로 연락 주고받는 친구도 없었다.

하지만 엄마의 빈소는 시어머님 덕분에 3일 내내 시끄러웠다.

"빈소가 썰렁하면 가시는 길이 외로워..........."

친정 엄마가 돌아가시고 시어머님는 내 동생까지 잘 챙겨주셨다.

가족끼리 외식하거나, 여행 갈 땐 꼭~ 내 동생을 챙겨주셨다.

내 동생이 결혼을 한다고 했다.

동생과 시어머님은 고맙게도 정말 나 이상으로 잘 지내주었다.

                              

시어머님이 또 다시 나에게 봉투를 내미신다.

"어머님. 남편이랑 따로 정은이 결혼 자금 마련해놨어요.

마음만 감사히 받을께요"

도망치듯 돈을 받지 않고 나왔다.

버스정류장에 다달았을 때 문자가 왔다.

내 통장으로 3천만원이 입금되었다.

그 길로 다시 시어머님께 달려갔다.

                              

어머니께 너무 죄송해서 울면서 짜증도 부렸다. 안받겠다고.

시어머님께서 함께 우시면서 말씀하셨다.

"지은아. 너 기억안나?

친정 엄마 돌아가실 때 내가 약속 드렸잖아.

혼수해서 시집 잘 보내주겠다고...

나 이거 안하면 나중에 네 엄마를 무슨 낯으로 뵙겠어"

시어머님은 친정엄마에게 혼자 하신 약속을 지켜주셨다.

난 그 날도 또 엉엉 울었다.

                              

시어머님께서 말씀하신다.

"순둥이 착해 빠져가지고 어디에 쓸꼬....

젤 불쌍한 사람이 도움을 주지도, 받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야...

그리고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고 울고 싶을 땐 목놓아 울어버려"

제부될 사람이 우리 시어머님께 따로 인사드리고

싶다해서 자리를 마련했다.

시부모님, 우리부부, 동생네.

                              

그 때 시어머님이 시아버님께 사인을 보내셨다.

그 때 아버님께서 말씀하셨다.

"초면에 이런 얘기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사돈처녀 혼주자리에

우리가 앉았음 좋겠는데... "

                              

혼주자리엔 사실 우리 부부가 앉으려 했었다.

"다 알고 결혼하는 것이지만,

그 쪽도 모든 사람들에게 다 친정 부모님 안 계시다고

말씀 안드렸을 텐데...

다른 사람들 보는 눈도 있고...."

                              

그랬다.

난 거기까진 생각을 못했던 부분이였다.

내 동생네 부부는 너무도 감사하다며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리고 내 동생은 우리 시아버지 손을 잡고 신부입장을 하였다.

내 동생 부부는 우리 부부 이상으로 우리 시댁에 잘 해주었다.

                              

오늘은 우리 시어머님의 49제 였다.

가족들과 동생네 부부와 함께 다녀왔다.

오는길에 동생도 나도 많이 울었다.

오늘 10년 전 어머니와 했던

비밀 약속을 남편에게 털어 놓았다.

그 때, 병원비 어머니께서 해주셨다고...

남편과 난 부등켜 안고 시어머님

그리움에 엉엉 울어버렸다.....

                              

난 지금 아들이 둘이다.

난 지금도 내 생활비를 쪼개서 따로 적금을 들고 있다.

내 시어머님께서 나에게 해주셨던 것처럼,

나도 나중에 내 며느리들에게 돌려주고 싶다.

                              

내 휴대폰 단축번호 1번은 아직도

돌아가신 우리 시어머님이다.

항상 나에게 한없는 사랑 베풀어 주신 우리 어머님이다.

어머님.... 우리 어머님... 너무 감사합니다.

어머니 가르침 덕분에 제가 바로 설 수 있었어요.

힘들 시간 잘 이겨낼 수 있었고요..

어머님... 너무 사랑합니다.. 그립습니다...

제가 꼭 어머니께 받은 은혜,

많은 사람들께 베풀고 사랑하고 나누며

살겠습니다....

 

너무 보고싶어요...

 

- 手記公募 大賞글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134 문학 마음에 와닿는 참,좋은글 admin 2017.10.31 9
133 문학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admin 2017.10.31 2
132 문학 결혼 20주년이되는 어느날,어느 부부의 이야기 월송 2017.09.30 1
131 문학 미소 짓는 하루 admin 2017.06.24 25
130 문학 비오는날의 기도 admin 2017.06.24 38
129 문학 사랑하며 사는 세상 월송 2017.05.21 11
128 문학 가슴에 와닿는 글들 월송 2016.12.28 10
127 문학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admin 2016.11.13 18
126 문학 실패를 딛고 성공한 유명인사 19 admin 2016.11.07 27
» 문학 며느리와 시어머니 (수기공모 대상) admin 2016.11.07 6
124 문학 사람은 일생동안 세권의 책을 쓴다 admin 2016.11.07 9
123 문학 네티즌들이 뽑은 최우수 작품- 못박힌 나무 admin 2016.11.07 68
122 문학 새벽은 새벽에 눈뜬 자만이 볼 수 있다. admin 2016.11.07 8
121 문학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admin 2016.11.07 5
120 문학 꿈에는 나이가 없다 admin 2016.11.07 7
119 문학 새벽을 밝히는 기도 admin 2016.11.07 5
118 문학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 admin 2016.11.07 5
117 문학 웃는 연습을 하라 인생이 바뀐다 admin 2016.11.07 15
116 문학 단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 admin 2016.11.07 6
115 문학 내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이유 admin 2016.10.30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