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은못을 박아서 그것들을 실로 연결하여 만든 재미있는 초상화 작품입니다. 못을 넓게 혹은 촘촘하게 박고 또 그곳에다 실을 끊임없이 연결하여 명암을 나타낸 것인데 확실히 특별하고 독창적인 예술작품입니다.

이렇게 엄청난 내공을 들여 작품을 만든 이는 야마시타 쿠미(山下工美, Kumi Yamashita)라는 일본 여성입니다. 1968년생이고 일본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고등학교와 대학을 마치고 여러가지로 의욕적인 창작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아래 작품들에 대하여는 별자리(Constellation)라는 타이틀이 붙여져 있네요. 정말 자세히 보니 수많은 별들의 모습과 비슷하기도 합니다.

 

 

 

 

 

 

 

 

 

 

 

 

 

못 박힌 나무

 

 

가족그림도안 

 

남편이 미울 때마다

아내는 나무에 못을 하나씩 박았습니다. 

남편이 바람을 피우거나 외도를 할 때에는 

아주 굵은 대못을 쾅쾅쾅 소리 나게 때려 박기도 했습니다. 

 

행복한 가족 삽화(1600X1200) 

 

남편이 술을 마시고 행패부리고 욕설을 하거나 

화나는 행동을 할 때에도 크고 작은 못들을 

하나씩 박았고 못은 하나씩 늘어났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내는 남편을 불러 못이 박힌 

나무를 가리키며 이렇게 말합니다. 

 

행복한 가족 삽화(1600X1200) 

 

보세요!. 이 못은 당신이 잘못할 때마다 

내가 하나씩 박았던 못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못 박을 곳이 없습니다. 

이일을 어찌하면 좋습니까? 

나무에는 크고 작은 못이 수 없이 박혀 있었습니다. 

 

2012 경기도 가족봉사단 리더 역량강화 워크숍 

 

남편은 못 박힌 나무를 보고는 말문이 막힙니다. 

그날 밤 남편은 아내 몰래 나무를 끌어안고 

엉엉 소리 내어 울었습니다. 

그 후 남편은 차츰 변합니다. 

지극히 아내를 사랑하고 아끼는 남편으로... 

 

 가족보다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어느 날 아내가 남편을

 다시 나무가 있는 곳으로 불렀습니다.

이것 보셔요.

 당신이 내게 고마울 때마다

 못을 하나씩 뺏더니 

이제는 못이 하나도 없어요. 

 

그러나 남편은 "여보!" 아직 멀었소. 

그 못은 모두 뺏다 할지라도 못 박힌 자국은 

그대로 남아있지 않소?  

그 말에 아내는 

남편을 부둥켜안고서 울어버립니다.

 

가족그림

 

2013년 다음 카페에서 네티즌들이 뽑은 

최우수 작품이라고 합니다. 

읽고 또 읽어도 좋습니다. 

 

가족보다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눈에 보이는 

상처는 쉽게 치유할 수 있습니다.

 

행복한 가족 삽화(1600X1200)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상처는 

감히 누가 치유해 주지 못합니다. 

그 어떤 무기로 남을 해친 것 보다 수많은 

나쁜 말로 알게 모르게 가족과 타인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일은 없는가?

 

가족 그림 모음 

 

지난날 누군가의 가슴에 크고 작은 못을 박았더라면 

그것을 빼주고 구멍 난 자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다 메어줄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못 박힌 나무" 이야기 찌잉 하게 가슴에 전해집니다.

 

행복한 가족 이야기 

 

오늘도 무더운 날씨지만 희망이 가득한 하늘이 열리고 

창문을 타고 넘어오는 매미소리와 새소리의 

생명기운이 참 좋습니다. 

기분 좋은 마음으로 출발합시다.

 

-옮긴글-

 

2013년 다음카페 최우수 작품 

 

 

가족그림도안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134 문학 마음에 와닿는 참,좋은글 admin 2017.10.31 9
133 문학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admin 2017.10.31 2
132 문학 결혼 20주년이되는 어느날,어느 부부의 이야기 월송 2017.09.30 1
131 문학 미소 짓는 하루 admin 2017.06.24 25
130 문학 비오는날의 기도 admin 2017.06.24 38
129 문학 사랑하며 사는 세상 월송 2017.05.21 11
128 문학 가슴에 와닿는 글들 월송 2016.12.28 10
127 문학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admin 2016.11.13 18
126 문학 실패를 딛고 성공한 유명인사 19 admin 2016.11.07 27
125 문학 며느리와 시어머니 (수기공모 대상) admin 2016.11.07 6
124 문학 사람은 일생동안 세권의 책을 쓴다 admin 2016.11.07 9
» 문학 네티즌들이 뽑은 최우수 작품- 못박힌 나무 admin 2016.11.07 68
122 문학 새벽은 새벽에 눈뜬 자만이 볼 수 있다. admin 2016.11.07 8
121 문학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admin 2016.11.07 5
120 문학 꿈에는 나이가 없다 admin 2016.11.07 7
119 문학 새벽을 밝히는 기도 admin 2016.11.07 5
118 문학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 admin 2016.11.07 5
117 문학 웃는 연습을 하라 인생이 바뀐다 admin 2016.11.07 15
116 문학 단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 admin 2016.11.07 6
115 문학 내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이유 admin 2016.10.30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