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문학
2016.11.07 19:19

꿈에는 나이가 없다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꿈에는 나이가 없다 해리 리버맨(Harry Lieberman, 1880-1983)은
    폴란드 태생으로 27세때 처음 미국 땅을 밟았습니다. 그는 한 마디의 영어도 할 줄 모르는데다가
    그가 갖고 있는 것이라고는 미화 6달러와 조그마한 손가방뿐이었습니다. 해리는 처음에는 할렘가에 있는 유태인 거주 지역에서
    현금출납원으로 출발하였지만 어느 정도 생활의 터전을 잡아가자 폴란드에 있던
    아내를 미국으로 데려와서 400달러로 맨해튼 지역에 과자 도매상을 차렸습니다. 그는 열심히 일하고 저축한 덕분에 11년 만에 부자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풍요로워 졌습니다. 77세가 되던 해 그는 여생을 조용히 보내리라
    마음먹고 은퇴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매일 노인학교에 나가 친구들을 만나 소소한 잡담을 하거나 체스를 두면서 나날을 보냈습니다. 어느날 해리는 노인학교에 나갔으나
    자신의 체스 상대였던 친구가 병으로 더 이상 나오지 못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체스 상대를 잃은 해리는 할일 없이
    양지쪽에 우두커니 앉아 있었습니다. 그때 한 젊은이가 해리에게 다가와 말했습니다. "어르신, 그냥 앉아 계시지 말고
    그림이나 그리는 게 어떻겠어요?" 이 말을 들은 해리는 깜짝 놀라며 대답했습니다. "지금 날 보고 말했어요?
    나는 그림은 커녕 붓도 잡을 줄 몰라요……." 그러자 젊은이가 말했습니다. "그야 배우면 되지요" "그러기엔 너무 늦었어. 나는 이미 일흔이 훨씬 넘었는걸....." 라고 대답하자 젊은이가 말했습니다. "제가 보기엔 할아버지의 연세가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할아버지의
    마음이 더 문제 같은데요...." 뒤꽁무니를 빼던 해리는 못 이기는 척
    그 젊은이를 따라 미술실로 갔습니다. ‘이 나이에 내가 무엇을 한다고...’ 해리는 속으로 말하면서 붓을 들고
    젊은이가 시키는 대로 따라했습니다. 생각한 만큼 그리 어렵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등은 굽고 붓을 잡은 손은 힘없어 떨렸지만 해리는 거르지 않고 매일 미술실에 나가
    열심히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의 그림에는 인생의 깊이가 담겨져 젊은이들이 갖지 못한 성숙함이 그림에 반영되었고 그가 시작한 새로운 일이
    그의 황혼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해 주었습니다. 미술 평론가들은 그를
    '원시적 눈을 가진 미국의 샤갈(Marc Chagall)'
    이라고 극찬했습니다. 해리는 많은 사람들의 격려와 칭찬을 받으며
    죽을 때까지 수많은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가 스물 두 차례째 전시회를 열었을 때
    그의 나이는 백 한 살이었습니다. 해리 리버맨이 104세까지 살면서 지칠 줄 모르게
    그림을 그릴 수 있었던 것은 "이 나이에 내가 뭘?" 하는 체념의 말을 버리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였다는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하자면 꿈을 가지는 것입니다. 젊은이들만이 꿈을 꾸는 것이 아니라
    나이 많을수록 더욱 필요한 것이 꿈이라 생각합니다. 그 꿈이 건강을 주며 삶을 의미 있게 그리고
    윤택하게 하는 것이라 믿습니다. 오늘날도 해리의 그림들이 수많은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수집가들이 계속해서 그의 그림을 사들이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은 바로 꿈이 얼마나 인간을 위대하게
    만들 수 있는가를 깨닫게 해준다는 사실입니다. 꿈을 꾸는데 나이가 필요합니까? 나이는 단지 숫자에 불과 합니다. Carol Kidd / When I Drea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134 문학 마음에 와닿는 참,좋은글 admin 2017.10.31 9
133 문학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admin 2017.10.31 2
132 문학 결혼 20주년이되는 어느날,어느 부부의 이야기 월송 2017.09.30 1
131 문학 미소 짓는 하루 admin 2017.06.24 25
130 문학 비오는날의 기도 admin 2017.06.24 38
129 문학 사랑하며 사는 세상 월송 2017.05.21 11
128 문학 가슴에 와닿는 글들 월송 2016.12.28 10
127 문학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admin 2016.11.13 18
126 문학 실패를 딛고 성공한 유명인사 19 admin 2016.11.07 27
125 문학 며느리와 시어머니 (수기공모 대상) admin 2016.11.07 6
124 문학 사람은 일생동안 세권의 책을 쓴다 admin 2016.11.07 9
123 문학 네티즌들이 뽑은 최우수 작품- 못박힌 나무 admin 2016.11.07 68
122 문학 새벽은 새벽에 눈뜬 자만이 볼 수 있다. admin 2016.11.07 8
121 문학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admin 2016.11.07 5
» 문학 꿈에는 나이가 없다 admin 2016.11.07 7
119 문학 새벽을 밝히는 기도 admin 2016.11.07 5
118 문학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 admin 2016.11.07 5
117 문학 웃는 연습을 하라 인생이 바뀐다 admin 2016.11.07 15
116 문학 단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 admin 2016.11.07 6
115 문학 내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이유 admin 2016.10.30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