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경, 성경책
ⓒPexels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 잘 알고 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의 빛이시라”는 시편 119편 105절 말씀에 모두 동의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매일 성경읽기를 소홀히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러한가?

읽고 싶다는 욕구 만으로는 충분치 않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라.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성경을 읽는 습관을 들이고 몸에 익히기 위한 계획과 전략이다.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우리가 극도로 바쁜 가운데서도 시간을 내서 하나님의 말씀을 읽을 수 있도록 돕는 5가지 단계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작은 것부터 시작하라

만약 당신이 성경을 읽기를 시작하거나 다시 시작한다면, 하루에 몽땅 다 읽기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 작은 것부터 시작하는 것은 언제나 지혜로운 일이다. 우리가 작은 일부터 성실히 해낼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신뢰하시고 더 많은 것을 맡기신다(누가복음 16:10). 당신은 하루에 성구 한 두개 또는 한 장을 읽는 것으로 시작할 수 있다. 이는 당신이 성경을 얼마나 읽느냐가 아니라 이를 얼마나 적용하느냐에 달려 있다.

가장 적합한 시간을 찾으라

일반적으로 오전에 성경을 읽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러나 모두에게 적용되진 않는다. 점심 때나 저녁에 성경을 읽는 사람들도 볼 수 있다. 성경 읽기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쌓는 것이고 사람마다 다르다. 중요한 것은 여러분에게 가장 적합한 시간대를 찾는 것이다.

묵상을 위한 장소를 구별하라 

성경을 읽는 시간과 함께 성경을 읽을 장소를 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카페, 집, 사무실, 방 어떤 장소를 좋아하는가?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말씀에 가장 집중할 수 있는 장소에서 성경을 읽는 것이다.

단순한 읽기만 하지 말고 묵상하라 

묵상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읽기를 위한 읽기는 항상 하기 싫어진다. 그러나 말씀 묵상을 하면 성경읽기가 즐거워진다. 그리고 이는 우리에게 기쁨을 가져다준다.

매일 꾸준히 읽는 노력을 기울이라  

말씀을 읽는 것은 하나의 훈련이다. 이는 마치 운동이나 건강한 식습관을 기르는 것과 같다. 작은 기본에서 출발하지만 매우 장기간에 걸쳐 이뤄진다. 우리는 장기간 이를 매일 해나가야 한다. 분기마다 해선 안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84 신학 합회장이 교회를 방문할 때 갖는 24개의 눈길? / 교회의 지도자들이 자기 교회를 돌보는 25개의 눈길? 월송 2017.11.15 2
» 신학 너무 바빠서 말씀 읽기 어려운 당신을 위한 5가지 방법 admin 2017.09.30 10
82 신학 '역사'와 '미래학'의 자연스러운 현상학-재림교인들 월송 2016.12.17 10
81 신학 듣는 기도(? )를 많이 하자. admin 2016.11.07 16
80 신학 전통문화와 복음 admin 2016.11.07 8
79 신학 영혼을 살리는 울음! admin 2016.08.29 10
78 신학 기독교신학사상검증학회의 성명, 그 의미와 과제 admin 2016.08.14 341
77 신학 하나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사람들 admin 2016.08.14 41
76 신학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 드리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일 admin 2016.07.24 6
75 신학 자칫, 재림교회는 "율법주의"의 덫에 걸릴 수 있다! admin 2016.07.24 22
74 신학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서 예수를 만나지 않았다! admin 2016.07.24 37
73 신학 "예수 믿음이면 족하지, 왜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는가? admin 2016.07.24 29
72 신학 물을 통해 배우는 교훈 admin 2016.07.24 73
71 신학 교회의 쓰레기를 먹고 사는 자들 admin 2016.07.24 38
70 신학 설교하다 강대에 쓰러져 죽는 것이 소원 admin 2016.07.24 33
69 신학 감각이 없는 재림이야기 admin 2016.07.24 21
68 신학 목사와 돈 admin 2016.07.24 25
67 신학 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admin 2016.07.24 44
66 신학 144,000인에 대한 대총회 입장 admin 2016.07.24 35
65 신학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admin 2016.07.24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