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바울이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 예수를 만난 사건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바울은길에서예수를 만나지 않았다.

바울은지성소에서 예수를 만났다.

 

바울이 예수를 만난 장소(다메섹 노상)가 바로 지성소란 말이다.

 

우리는 아주 단순한 대 원칙을 무시해 버리는 경향이 있는 데,

그것은 하나님은 인간을 직접 만나실 수가 없다는 사실이다.

 

하나님이 인간을 만나는 것은 물리학적으로 나 생물학적으로 불가능 한 것이다.

하나님이 인간을 직접 만나면 인간은 죽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인간을 만나려면 환경조건을 만들어야 하는 데,

만들어 놓은 장치가 바로 성소인 것이다.


내가 그들 중에 거할 성소를 그들이 나를 위하여 짓되”(25:8)

거기서 내가 너를 만나고 …”(25:22)

 

인간이 범죄한 후 이 조건은 재림 때까지 유효한 것이다.


첫째: 계명

둘째: 그리스도의 피

 

이 두가지가 지성소가 성립되는 환경인 것이다. 

 

우리는 흔히 계명하면 공의라고 만 단순히 정의 하는 데

성경에서 말하는 공의의 개념은 그 범위가 휠씬 넓다.

공의란 법적인 개념도 포함 되지만,

또한 governance, 통치 개념도 포함 된다.

즉 계명의 공의는 막강한 권능과 위엄을 가진 절대자가

공정하게 법을 다스린다는 개념이다.

 

시내산에서 하나님은 모세에게 불 가운데 계신 자신의 위엄과 권능을

보이셨다. 그리고 그 모습을 글자로 돌비에 세기셨다.


이 계명을 받은 인간은 이 계명을 통해서 위엄과 권능이신 하나님의 모습을

다시 reverse engineering 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계명을 통해서 모세가 보았던 그 불 가운 데 계셨던

권능의 여호와 하나님을 상상할 수 있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계명은 단순히 우리가 생각하는 지키느냐 혹은 않지키느냐의

법의 개념 뿐 만이 아니라는 말이다.

 

그래서 그 공의의 개념은 우리의 월등한 상상력을 필요로 한다.


계명은 하나님의 성품, 성격, 직위를 표현한 글자인 것이다.

그 단순한 글자를 통해서 하나님의 성격과 품위를 우리는 인지해야 한다.


그래서 다윗은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1:2)라고 말한 것이다. 

 

우리는 바울이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서 예수님을 만났다고 단순하게 말한다.

도대체, 바울에게 그 순간 무슨일이 있었던가?

 

바울은 노상에서 위엄과 엄청난 빛 가운데 계신 우주를 통괄하시는 통치자이신 예수를 본 것이다.

사회를 소요케하던 초라한 나사렛 예수의 모습과는 엄청난 그 괴리에,

그만 기절 할 지경이었다.

자신의 실수와 오판, 동시에 자신의 초라한 모습에서

스스로 죄인 임을 깊이 느끼게 된다.

 

이것이 바로 계명의 순 기능인 것이다.


초 죽음이였던 그 순간,

그에게 용서가 주어진다.

일어나 시내로 들어가라, 네가 행할 것을 네게 이를 자가 있느니라”( 9:6)

 

계명앞에서 몸 둘 바를 모르는 죽을 죄인임을 깊이 느끼는 순간,

용서를 받고 은혜의 감동이 전율하는 곳이 바로 지성소인 것이다.

 

바울의 평생 복음과 신학은 이 길거리 지성소에서 체험한 것이였다.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의 믿음이란

사랑의 하나님의 성품을 두 얼굴로 나누어 보여주는 것이다.

하나의 얼굴은 공의로 다스리시는 통치자의 얼굴이요.

다른 하나는 자비와 자기 희생의 십자가의 얼굴인 것이다.

이 둘이 합하여야 완전한 사랑의 하나님이 그려지는 것이다.

 

공의의 얼굴을 통하여 겸손하게 된 인간이어야,

자비의 얼굴을 통하여 용서함을 얻게 되는 것이다.

 

이 두 요소가 각각 나누어져 인간에게 시현되는 장소가 바로 지성소인 것이다.

 

지성소에 왜 예수님이 계시는 지 그 이유를 알 만 하지 않겠는가?


이 지성소가 만들어내는 감동에,

”, “간에 치유를 못 받을 인간이 있겠는가!

 

! 탁월한 이 신학을,

우리는 언제까지 시렁위에 얹혀 만 둘 것인가?

 

계명을 주야로 묵상하자!

그 분의 한없이 높으심과 위엄을,

그리고 그것에 비해 나의 초라함과, 속절 없음을,

 

이사야가 그러했고,

모세가 그러했고,

바울이 그러했던

떨림의 경험을 위해,

휘장을 열고 그에게 담대하게 나아가자,

 

재림교회의 교리로 만 남겨두지 말고,

자신을 위해서

 

그리고그 은혜의 감동의 에너지는

하나님은 얼마나 크신 분이며,

동시에 나는 얼마나 속절없는 죄인 인가를 느끼는 것 만큼,

비례한다는 사실을 잊지말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84 신학 합회장이 교회를 방문할 때 갖는 24개의 눈길? / 교회의 지도자들이 자기 교회를 돌보는 25개의 눈길? 월송 2017.11.15 2
83 신학 너무 바빠서 말씀 읽기 어려운 당신을 위한 5가지 방법 admin 2017.09.30 10
82 신학 '역사'와 '미래학'의 자연스러운 현상학-재림교인들 월송 2016.12.17 10
81 신학 듣는 기도(? )를 많이 하자. admin 2016.11.07 16
80 신학 전통문화와 복음 admin 2016.11.07 8
79 신학 영혼을 살리는 울음! admin 2016.08.29 10
78 신학 기독교신학사상검증학회의 성명, 그 의미와 과제 admin 2016.08.14 341
77 신학 하나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사람들 admin 2016.08.14 41
76 신학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 드리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일 admin 2016.07.24 6
75 신학 자칫, 재림교회는 "율법주의"의 덫에 걸릴 수 있다! admin 2016.07.24 22
» 신학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서 예수를 만나지 않았다! admin 2016.07.24 37
73 신학 "예수 믿음이면 족하지, 왜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는가? admin 2016.07.24 29
72 신학 물을 통해 배우는 교훈 admin 2016.07.24 73
71 신학 교회의 쓰레기를 먹고 사는 자들 admin 2016.07.24 38
70 신학 설교하다 강대에 쓰러져 죽는 것이 소원 admin 2016.07.24 33
69 신학 감각이 없는 재림이야기 admin 2016.07.24 21
68 신학 목사와 돈 admin 2016.07.24 25
67 신학 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admin 2016.07.24 44
66 신학 144,000인에 대한 대총회 입장 admin 2016.07.24 35
65 신학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admin 2016.07.24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