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신학
2016.07.24 20:07

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언-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오늘 열린 다원주의 시대그리고 세속화의 시대에는 재림교회가 추구하고 있는 독특한 가치와 의미가 비판이나 재검토의 도마 위에 오르기 십상이다오늘의 재림교회는 탈근대주의의 시대 의 풍향에 따라 전통적인 신조도도덕적 측면에서 이상적인 삶의 자세도그리고 정치적 측면에서 기존 시스템도 무너져 내리는 분위기 가운데 살고 있다자유의 시대세속화의 시대 신자들은 모든 선택가능성의 교차로에 서 있다더구나 21세기를 이미 진입한 상황에서19세기 중엽에 마련한 신학적 틀에 대하여 패러다임 천이를 요청하는 분위기가 짙어 갈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재림교회의 신학적 틀에 대한 변환(transformation)을 압박하는 풍조가 거세질 것이다또한 그리스도의 재림의 박두성을 강조하여 온지 160여년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신자들은 이런 신학적인 틀에 대하여 회의적이 될 수도 있다한때에는 기본적인 확신에 속하였던 신념과 가치들이 이제는 더 많은 수가 지속적이지 않은 의견으로 간주되는 마당에 지금까지 당연하게 받아들여졌던 세계관은 깨어져 나갈 수 있다처음에는 의심의 기운이 뚫고 들어올 수 있는 틈이 아마도 아주 작을 것이지만 이 작은 구멍들은 관용의 미명 아래 교단의 신학적 정체성을 상대주의로 전락시켜 신학적 확신을 삼키는 홍수문으로 이어질 것이다.

교단 고유의 가치와 신념체계에 대한 확신의 결여는 교단의 질적양적 성장의 침체의 하나의 원인으로 연결되기 마련이다. '신학적 정체성이 결여된 목회'는 재림신도들의 정체성 결여를 양산하는 원인으로도 이어지게 마련이다

.

재림교회 신학적 정체성의 발전

재림교회의 신학은 성경 특히 다니엘-요한계시록 연구를 밀도 있게 연구한 결정체로 등장하였다그 역사적 배경은 1830-40년대 윌리엄 밀러의 재림운동에 역사적인 모태를 두고 있다.밀러는 다니엘 8:14의 2300일 예언을 연일원칙을 적용하여 2300년간으로 풀이하였으며 동 예언기간은 다니엘 9:24-27에 나오는 70이레 예언 즉 490년의 기산점이 되는 457B.C.에 같이 시작된다고 보았다또한 그는 다니엘 8:14의 성소를 영적성소인 그리스도교 시대의 교회로 보았으며 2300년 끝이 되는 1843-44(특히 1844년 10월 22)에 지상의 멸망의 가증한 것이 하나님의 심판으로 정결케 될 것으로 결론을 맺었다그는 당시 신학계에서 인기를 끌었던 복천년 사상이나 유대인들의 팔레스틴 복귀라는 미래주의 예언해석을 배척하고 그리스도 중심의 예언해석을 하였다. 1844년 10월 22일 재림이 이루어지지 않는 반동으로 재림신도들 중 당시 각 교단에서 출교된 숫자만 하여도 약 10 만 명이나 된 점에 비추어(W. L. Emmerson, The Reformation and the Advent Movement (Hagerstown, MD: Review and Herald Pub. Assn., 1983), 197.) 당시 재림신도들의 수와 그 영향력이 얼마나 컸는가 하는 점을 짐작할 수 있다.

재림교회의 신학적 DNA가 되는 기본교리 골간은 1848-50년에 이르는 16회에 걸친 성경연구회를 거쳐서 형성되었다이 사경회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한 선구자는 하나님의 율법과 안식일을 역설한 조셉 베이츠(1792-1872), 요한계시록 14:9-12에 나오는 셋째 천사의 메시지의 중요성을 강조한 제임스 화잇(1821-1881), 및 고대 이스라엘 성소 정결 행사의 표상학적 통찰의 도입과 아울러 그리스도께서 1844년 10월 22일에 오시지 않은 이유를 성서적으로 설명한 하이람 에드슨(1806-1882) 이었다에드슨은 예수께서 마지막 중보사역을 하시러 하늘 지성소에 들어가셨다고 보았다.

재림교회 초기 선구자들(엘렌 화잇 포함하여)은 밀러운동을 밤중소리로 보았고 그 성경해석의 유산을 이어 받았다특히 요한계시록 10장은 밀러의 재림운동에서 성취하였다고 신봉하였다. “천사의 손에 펴 놓인 작은 책을 갔다 먹어 꿀처럼 달콤하였지만 먹은 후에는 배에서 쓰게 되리라”(10:10) 체험은 밀러의 재림운동에 수반된 다니엘서 예언의 달콤함과 이어지는 대 실망의 쓰라림을그리고 많은 백성과 나라와 방언과 임금에게 다시 예언하여야 하리라 ”(계 10:11)는 다시 예언하여야 하리라”(10:11)는 다니엘 8:14을 다시 정확하게 해석하여 전파하여야 하는 사명 위촉을 시사하는 예언으로 이해하였다엘렌 화잇은 1844년에 끝나는 예언기간 이외에 더 이상 다른 예언적 기간은 없는 것으로 10:6을 해석하였다(7BC 971).

첫째천사의 기별에 나오는 여러 나라와 족속과 방언과 백성에게 전할 영원한 복음”(14:6)예언 위탁은 밀러의 성령 충만한 증거로 나타났다그러나 힘센 천사가 많은 백성과 나라와 방언과 임금”(계 10:11)에게 다시 예언하여야 한다는 말은 재림교회에 맡겨진 사명을 통하여 성취 중에 있다.

특히 1848년의 뉴잉글랜드뉴욕 주 등에서 개최된 6회에 걸친 안식일 사경회는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5대 교리의 지계표를 마련하는 도약대가 되었다. (A. L. White, Ellen G. White: Messenger to the Remnant (Washington, DC: Board of Trustees of E. G. White Publs., 1954), 40.) 그 외에 기둥교리로 드는 예언의 신이 있어 전체적으로 이 6대 교리가 재림교회의 기둥 교리들(pillar doctrines)이 된다

.

1. 제칠일 안식일 지속적 성수

창조와 구속의 기념일인 안식일은 일요일로 대체되지 않고 계속하여 하나님과 그의 백성 사이의 표징이 되는 날로 남아 있다예수 그리스도와 사도들은 안식일을 하나님을 예배하는 날로 준수하였으며 종말시대에 이르기 까지 준수되어야 하는 메시지로 제시하였다(마 24:20;계 14:12 ). 안식일 메시지는 라첼 오우크스-프레스톤(Rachel Oakes-Preston), 프레더릭 휠러(Frederick Wheeler), 프레블(T.M. Preble) 및 조셉 베이츠(Joseph Bates)로 이어져 재림신도들에게 전파되었고 화잇 부부도 성경 연구에 기초하여 그 기별을 수용하였다엘렌 화잇은 1847년 4월 3일 계시를 통하여 안식일 중요성과 불변성을 확인하였다.

재림교회의 정체성은 교단 명칭에 잘 나타나 있다교단 명칭 곧 안식일과 그리스도의 재림은 교회의 정체성을 간결하게 요약하고 있다재림교회는 성경에 나온 대로 하나님께서 우주와 모든 생명을 창조하신 것을 신봉한다재림교회는 우주와 생명의 기원에 대한 진화론적 설명 모델을 배격하고 제칠일 안식일을 창조와 재창조의 기념일로 지키면서 창조주를 경배한다.


2.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

윌리엄 밀러를 위시하여 조슈아 하임스(Joshua Himes), 찰스 피치(Charles Fitch), 조셉 베이츠(Joseph Bates) 등은 천년 전 그리스도의 가시적 재림이 임박하였다는 성경의 기별을 펼쳤다.

재림교회는 또한 성경이 예언한 대로 세계가 더욱 좋아 질 것이라는 낙관론을 배척하고 사회적 도덕적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며 최후적인 위기로 치달아 갈 것이라는 비관론을 전망하면서 이러한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과 창조의 원자태로의 회복의 길은 예수 그리스도의 문자적이면서도 가시적인 오심에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그래서 재림교회는 자기들을 애드벤티스트(Adventists)로 부르기를 선호한다또한 교단 명칭(Seventh-day Adventists)을 ‘Adventists’로 약칭 사용하고 있다(한국어로는 재림교회로 번역되고 있지만 이는 그리스도의 초림을 전제로 한 표현이다). ‘Advent’라는 말은 그리스도의 초림과 재림 사상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인류가 당면한 문제의 총괄적이고도 근본적인 문제 해결책은 사랑의 하나님의 오심에 있다고 확고하게 본 사상이 이 Advent에 응집되어 있다따라서 ‘Adventists’는 이런 역사관과 세계관에 서 있는 사람들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나사렛 예수께서는 구약성경에 약속된 인류의 메시야로 2천년 전에 이미 오시어서 십자가에서 인류의 구원을 위한 대리적 희생 제물이 되셨고 부활 승천하시어 지금은 하늘 성소에서 대제사장으로 일하고 계신다재림교회는 예수께서 사단사망에서 믿는 자들을 구하시려고 다시 오실 것을 확실하게 믿고 이를 온 세상에 선포하고 있다재림교회는 성경의 시작과 끝 메시지를 포괄한 교단 명칭에서 창조주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신앙의 중심에 올려놓고 있다.


재림신학 정체성의 지반

재림신학의 지반은 사랑의 하나님이 주신 성경이다재림교회의 신경(creed)은 성경이다인간이 만든 신경이나 신앙고백서는 불완전하여 계속 그 내용과 표현 방식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그것을 화석화 시켜 경전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 일은 위험하다성경의 기본적인 가르침을 변화무쌍한 이 세상에서 역동적으로 적용시켜 나가야 한다. (재림교회 세계 제58차 대총회는 2005년 7월 3일 재림교회의 메시지와 사명에 조화되는 기본교리에 대한 수정 또는 추가에 대한 의정서(protocol)를 채택하였으며 그리스도 안에서 자라남이라는 새로운 신조를 추가키로 결의하였다.) 

교단 마다 독특한 교리가 있듯이 재림교회에도 독특한 교리가 있다그러나 그 독특성 그 자체는 문제 되지 않는다오히려 그 독특성이 성경의 지반에서 도출되고 그리스도를 지반으로 하느냐가 문제이다아니라 재림교회의 <기본교리 27>에 나오는 신조들은 세 그룹으로 구분할 수 있다. (1) 복음주의 그리스도 교회가 전반적으로 신봉하는 교리 군(하나님예수 그리스도성령삼위일체,성경구원 등 약 52%)과 (2) 일부 타 교단들과 함께 신봉하는 교리 군(침례십계명안식일,인간의 자유의지조건부멸절론 등 약 39%)이 있다. (3) 나머지 약 9%가 본 교회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교리들이다이 9%에 속하는 교리에는 하늘성소에서의 예수 그리스도의 대제사장 봉사,” “세 천사의 기별,” 및 예언의 신에 관한 교리” 가 들어 있다장로교에 이중예정론가톨릭교회에 마리아교리연옥 교리 등이 있듯이 재림교회에도 고유한 교리들이나 강조하는 교리들이 있다타 교단들과의 공유적인 교리들이 기본교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91% 정도가 된다그만큼 재림교회의 공유적 교리가 압도적이라는 뜻도 된다재림교회의 독특한 교리들의 지반은 항상 성경이고 그리스도 중심이라고 볼 때 오히려 마지막 시대를 선도하는 독특성이라고 볼 수 있다.

재림교회의 신학적 틀은 사랑의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 위에 그 지반을 두고 있다재림교회가 시대별로 그 정체성을 강조하는 차이를 보여 왔지만 그 저변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중심이 되어 왔다.재림교회 출발 전후와 정착기에는 (1844-1885) 재림신학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기둥교리를 탐색하여 정착시키고 그것을 계속 다듬어 나갔다.

그러나 이러한 독특한 재림 신학이 구축되는 기간에 외부 비판과 공격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다소나마 율법주의적 경향이라는 부정적 현상도 수반되었다그래서 엘렌 화잇은 재림신도들이 눈을 예수께 고착시켜야 한다고 역설하였고(Early Writings, 14), 제임스 화잇도 그리스도의 보혈을 통한 완전한 구원”(Present Truth, April 1850, 66)을 선포하며 그리스도 중심의 신앙을 강조하였다그러나 조셉 베이츠는 반복적으로 하나님의 거룩한 안식일을 준수하므로 영혼이 구원 받는다”(Seventh Day Sabbath: A Perpetual Sign [1847], 55, 57)는 주장을 제기하였다이러한 기간에 목회자들의 복음전도 방식은 안식일이나 사후의 상태에 관한 주제 등을 논쟁 유발식으로 제시하여 성경으로 설득하는 형태를 띤 경향이 짙었다엘렌 화잇은 이러한 현상을 가리켜 강단은 우로(雨露)가 부족한 길보아 산들처럼 영혼을 적시는 은혜의 이슬이 전혀 없는 상태”(LS 325; 참조 삼하 1:21)가 되었다고 탄식하였다.

재림교회가 근본적으로 타 교회와 공유하고 있는 그리스도-우리의 의라는 진리를 바탕으로 하고 출발하였다는 점을 망각하거나 덜 의식하는 때에 재림교회의 정체성을 알리는 메시지는 편향적인 것으로 오해를 받게 된다재림교회가 다른 그리스도 교회들과 공유하고 있는 이 중심기별을 뒤로 한 채 차이점만을 드러내어 공세적 전도를 하여 그들과 담을 쌓아 적대적 관계를 굳혀 가는 일은 세계 선교의 비전을 다하게 할 수도 없게 하는 이단시비만 촉발시킨다그리스도 중심이라는 공통성을 결여한 독특성에 근거한 정체(停滯)된 재림 신학은 곧 새롭고 역동적인 재림 신학을 필요로 하였다.재림 신학을 다시 활성화시키고자 하는 그런 시대적 요구에 의해 대두된 것이 바로 1886-1919년 사이에 전개되었던 믿음으로 말미암는 은혜에 의한 구원의 기별이었다특별히 1888년 미네아폴리스 대총회는비록 노장측이 은혜와 믿음에 대한 가르침을 지나간 40여 년 간의 재림 신앙의 정체성을 허무는 것으로 단정하였지만재림교회가 그 사명을 다하려면 초기 교회와 종교 개혁시대이래 내려 온 유산인 그리스도 안에서의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의 큰 지반 위에서 재림교회의 정체성을 굳혀가야 한다는 것을 확인한 역사적인 전환점이 되었다동 회의에서 존스와 웨고너는 물론이거니와 특별히 엘렌 화잇은 구주되시는 예수 안에서의 믿음을 강조하였다그리하여 요한계시록14:12에 나오는 대로 율법과 복음이 조화롭게 함께 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믿음으로 말미암은 의의 기별은 위기에 봉착한 교회를 살려내어 부흥시키는 원동력이 되어 왔다.

20세기 전반부(1919-1950)의 재림교회 신학은 진화론을 등에 업은 자유주의 신학의 대두에 대한 반동으로 근본주의적인 축자영감론을 강조하는 등의 경직된 모습을 보였다특별히 앤드리어슨(M.L. Andreasen)이 종말의 때에는 그리스도 없이 자기의 의로 서야 된다는 마지막 세대” 신학 운동은 기독론이나 구원론이 종말론의 유도에 따라 제한받는 형국이 것이 되어 이 편향성 강조에 대한 반성이 일어났다앤드리어슨은 재림교회가 그 역사적인 정체성을 포기하고 복음주의 노선에 영합한다고 비판하였지만 교회가 예수의 구주성보다는 모델성을 강조하는 완전주의 지향의 결과로 야기되는 그리스도의 의를 등지면서 정체성을 지켜야 하는 것은 정체성의 지반인 그리스도를 상실하는 위험성을 간과한 것에 불과하다.


맺는 말

오늘의 재림교회는 이러한 1848-50년까지의 안식일 사경회 운동을 통하여 구축된 재림교회의 정체성을 담은 교리들을 전승 받았다이는 21세기에도 재림교회 신학의 DNA가 된다지난날 구축하여 온 이 역사적 재림신앙의 기본 틀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그러나 이 재림교회의 신학의 독특성을 강조하는 것은 그리스도 안에서 믿음으로 구원 받는 원리의 토대 위에 서라야 한다구원의 원리에서는 하나님이 은혜로 구원하신다는 직설법 다음에 인간은 순종하라는 명령법이 따라와야 한다그 순서가 바뀌어 직설법에 앞서 명령법이 오는 것은 율법주의로 전락하는 길이 될 것이다.하나님의 은혜가 인간의 순종보다 먼저 있었던 것처럼 우리의 기별 선포도 그런 순서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그러므로 복음에 대한 우리의 근본적 토대를 분명히 밝히는 것은 결코 독특성의 입장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다그것은 율법과 복음을 조화롭게 강조하려는 첫 걸음이 된다재림교회는 이 진리의 체계를 디딤돌로 삼고 세천사의 기별을 온 세상에 선포하는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조직되었으며 마침내 그 사명을 완수할 것이다. 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84 신학 합회장이 교회를 방문할 때 갖는 24개의 눈길? / 교회의 지도자들이 자기 교회를 돌보는 25개의 눈길? 월송 2017.11.15 2
83 신학 너무 바빠서 말씀 읽기 어려운 당신을 위한 5가지 방법 admin 2017.09.30 10
82 신학 '역사'와 '미래학'의 자연스러운 현상학-재림교인들 월송 2016.12.17 10
81 신학 듣는 기도(? )를 많이 하자. admin 2016.11.07 16
80 신학 전통문화와 복음 admin 2016.11.07 8
79 신학 영혼을 살리는 울음! admin 2016.08.29 10
78 신학 기독교신학사상검증학회의 성명, 그 의미와 과제 admin 2016.08.14 341
77 신학 하나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사람들 admin 2016.08.14 41
76 신학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 드리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일 admin 2016.07.24 6
75 신학 자칫, 재림교회는 "율법주의"의 덫에 걸릴 수 있다! admin 2016.07.24 22
74 신학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서 예수를 만나지 않았다! admin 2016.07.24 37
73 신학 "예수 믿음이면 족하지, 왜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는가? admin 2016.07.24 29
72 신학 물을 통해 배우는 교훈 admin 2016.07.24 73
71 신학 교회의 쓰레기를 먹고 사는 자들 admin 2016.07.24 38
70 신학 설교하다 강대에 쓰러져 죽는 것이 소원 admin 2016.07.24 33
69 신학 감각이 없는 재림이야기 admin 2016.07.24 21
68 신학 목사와 돈 admin 2016.07.24 25
» 신학 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admin 2016.07.24 44
66 신학 144,000인에 대한 대총회 입장 admin 2016.07.24 35
65 신학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admin 2016.07.24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