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신학
2016.07.24 20:05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아이 사무엘이 엘리 앞에서 여호와를 섬길 때에는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하여 이상이 흔히 보이지 않았더라 (삼상3:1)

 

하나님과의 지속적인 교제는 갑자기 일어나는 사건이 아닙니다. 교제는 께어질 있습니다. 어떤 경우 겉으로 보기에 좋은 동기도 하나님과 또는 그리스도인 형제  , 자매들과의 교제를 위험하는 결과를 낳을 있습니다. 어떻게 교제가 위협을 받고 깨어질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 우리는 하나님과의 진정한 사귐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공동체() 안에서의 사귐의 본질

 

1.       우리는 우리의 존재를 걸고 하나님을 사랑해야만 한다.

2.       우리는 하나님의 통치권에 순복해야만 한다.

3.       우리는 하나님을 실질적이고 개인적으로 경험해야만 한다.

4.       우리는 하나님을 완전히 의지해야 한다.

 

영적 흉년을 이기는 방법은 항상 하나님께 있었으며(41:38), 말씀을 듣는데 있었다(삼상3:10; 삼상3:21—4:1).

 

1우리는 우리의 존재를 걸고 하나님을 사랑해야만 한다.“이것이 크고 첫째되는 계명입니다(22:37-38). 당신이 하나님을 사랑하면 분께 순종할 것입니다(14:21-24). 당신이 분을 사랑하면 당신은 당신의 형제를 역시 사랑할 것입니다(요일4:21; 5:3). 당신의 하나님과의 교제가 올바르면(당신이 존재를 걸고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당신은 당신의 원수까지도 사랑할 있게 됩니다

 

돈을 사랑하는 것과 피조물을 하나님보다 사랑하는 것이 당신과 하나님과의 교제를 깨어놓을 것입니다. 당신의 죄악된 욕심과 정욕이 당신의 첫사랑을 사로잡을 있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가진 것과 당신의 능력과의 사랑에 빠질 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당신의 사랑이 순결하지 못할 , 하나님과의 교제는 깨어진 것입니다. 당신과 다른 사람들과의 교제가 당신의 하나님과의 깨여진 교제를 반영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하나님보다 다른 어떤 것들을 사랑하기 시작했다고 합시다.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어지면, 다른 사람들을 향한 사랑에까지도 영향이 미칠 것입니다. 하나님보다 물질을 사랑하는 사람은 점점 구두쇠로, 욕심꾸러기로 변할 것입니다. 그는 경제적으로 궁핍한 형제를 봐도 자신의 물질을 나눠주지 않을 것입니다. 아마도 그는 하나님께 바치는 십일조마저도 자신을 위해 쓰기 시작할 것입니다. 욕심은 매우 위험한 것입니다(5:5; 요일3:17)

 

물질주의는 많은 사람에게서 하나님에 대한 그들의 사랑을 빼앗아 가는 가공할 함정입니다. 교회도 이기적이고 욕심사나운 꼴이 있습니다. 물질주의는 잃어버린 되고 불쌍한 사람을 돕기보다는 자신들에게 우선하여 하나님의 것을 쓰도록 만듭니다.

 

2.       하나님께 순복하라

 

우리는 하나님의 통치권에 완전히 순복해야만 한다. 하나님은 당신의 주인이십니다. 분은 당신을 향한 완전한 사랑 때문에, 절대적인 순종을 요구하십니다. 교회의 머리로서 그리스도는 분께 완전히 항복할 것과 분이 뜻에 순종할 것을 요구하십니다. 하나님과의 올바른 교제를 위해서는 분의 주님되심에 절대적으로 항복하는 것이 필수불가결합니다.

 

어떤 사람에게 있어서 자신이 그의 법이 되고, 그의 눈에 보기 좋은 대로 행하면, 그의 인생이나 그의 교회생활에서 하나님을 경험하기란 불가능한 것이 됩니다. 그리스도 이외의 다른 사람에게 당신의 충성과 신의를 바치는 것은 영적인 간음입니다. 만일 어떤 목사나 집사, 혹은 영향력 있는 사업가나 위원회가 교회를 운영하거나, 다스리게 되면 하나님과의 사귐운 위협을 받습니다.

 

문제는 항상 하나님과 개인의(교회의) 관계에서 시작됩니다. 어떤 사람이든, 자기를 부인하기를 거부하면 하나님과의 교제는 깨어집니다. 자기가 자신을 주장하고 있으면, 모든 다른 권위와의 관계들은 효과가 없습니다. 그리스도의 몸에서 자기 자신을 주장하는 것은 예수님의 머리로서의 정당한 권위를 도둑질하는 것입니다.

 

교회의 지체는 모두 자신의 인생 위에 있는 그리스도의 주권에 굴복해야 하며, 교회 위에 있는 그리스도의 머리 되심에 굴복해야 한다.

 

교제는 개인이 교회의 머리가 되려고 때만 깨어지는 것이 아니라. 교회가 그들의 목사님, 혹은 어떤 다른 개인이나 그룹에게 다스리기를 기대할 때도 깨어집니다. 어떤 개인이나 그룹이 교회의 머리 역할을 하면, 교회는 건강할 없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건강해 보일지 몰라도, 하나님이 보시기에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것은 분의 아들의 통치에 대한 반란이고, 하나님은 그것을 싫어하십니다. 교회의 지체는 모두 자신의 인생을 주인 되신 그리스도께 드려야 하며, 교회의 머리는 예수님이 되신 다는 사실에 순종해야 합니다.

 

3. 하나님을 경험하라

우리는 하나님을 실질적이고 개인적으로 경험해야만 한다. 당신이 하나님과의 관계는 당신이 그 분을 개인적으로 만나는 것에 기초합니다. 다른 어떤 것도 이것을 대신할 수 없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배우자가 개인적으로 경험한 것이나, 당신의 부모님, 목사님, 안식일학교 선생님, 교회 성도, 그 누구의 경험에도 의지할 수 없습니다. 당신의 하나님과의 사귐은 실질적이고 개인적이어야 합니다.

 

어떤 것이나 어떤 사람이 당신과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어 당신을 적극적인 참여자가 아니라 방관자로 만들도록 이끌 때, 하나님과의 관계는 위험을 당합니다. 당신은 하나님을 직접 만나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은 수동적이 되고 , 냉담해지고, 종국에는 도중하차하게 됩니다. 당신은 지속적으로 하나님을 직접 만나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과의 교제는 차갑게 식어갈 것입니다. 결국 당신은 하나님이 그 분의 교회에, 그 분의 나라에 ,잃어버린 세상에 대해 얼마나 큰 관심을 가지고 계신가 하는 사실을 망각해 버릴 것입니다.

 

4. 하나님을 의지하라

우리는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해야만 한다. 당신은 오직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는 일을 하시도록 성령님께 의존해야만 합니다. 당신은 오로지 하나님 한 분만을 의지해야 합니다.

 

(요점)

 

1.       하나님과의 관계는 분의 임재를 경험하는 것이다.

2.       하나님과의 사귐은 구원과 영생에 있어서 기본적인 요소이다.

3.       나는 나의 전존재를 걸고 하나님을 사랑해야만 한다.

4.       나는 하나님의 통치권에 완전히 항복해야만 한다.

5.       그리스도의 안에서 , 분의 주권하에 완전히 항복하기 원하는 개인들이 모인 교회에서만 하나님과의 사귐이 가능하다.

6.      나는 하나님을 실질적이고 개인적으로 경험해야만 한다.

7.      나는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해야만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악기 연주자를 위한 새 찬미가 이조파일 admin 2016.07.25 83
84 신학 합회장이 교회를 방문할 때 갖는 24개의 눈길? / 교회의 지도자들이 자기 교회를 돌보는 25개의 눈길? 월송 2017.11.15 2
83 신학 너무 바빠서 말씀 읽기 어려운 당신을 위한 5가지 방법 admin 2017.09.30 10
82 신학 '역사'와 '미래학'의 자연스러운 현상학-재림교인들 월송 2016.12.17 10
81 신학 듣는 기도(? )를 많이 하자. admin 2016.11.07 16
80 신학 전통문화와 복음 admin 2016.11.07 8
79 신학 영혼을 살리는 울음! admin 2016.08.29 10
78 신학 기독교신학사상검증학회의 성명, 그 의미와 과제 admin 2016.08.14 341
77 신학 하나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사람들 admin 2016.08.14 41
76 신학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 드리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일 admin 2016.07.24 6
75 신학 자칫, 재림교회는 "율법주의"의 덫에 걸릴 수 있다! admin 2016.07.24 22
74 신학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던 길에서 예수를 만나지 않았다! admin 2016.07.24 37
73 신학 "예수 믿음이면 족하지, 왜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는가? admin 2016.07.24 29
72 신학 물을 통해 배우는 교훈 admin 2016.07.24 73
71 신학 교회의 쓰레기를 먹고 사는 자들 admin 2016.07.24 38
70 신학 설교하다 강대에 쓰러져 죽는 것이 소원 admin 2016.07.24 33
69 신학 감각이 없는 재림이야기 admin 2016.07.24 21
68 신학 목사와 돈 admin 2016.07.24 25
67 신학 재림신학의 정체성 위기 admin 2016.07.24 44
66 신학 144,000인에 대한 대총회 입장 admin 2016.07.24 35
» 신학 사무엘의 시대의 영적기근 admin 2016.07.24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