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연구

(*.155.158.95) 조회 수 10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딤전 4:1~5 “그러나 성령이 밝히 말씀하시기를 후일에 어떤 사람들이 믿음에서 떠나 미혹케 하는 영과 귀신의 가르침을 쫓으리라 하셨으니 자기 양심이 화인 맞아서 외식함으로 거짓말하는 자들이라 혼인을 금하고 식물을 폐하라 할터이나 식물은 하나님이 지으신 바니 믿는 자들과 진리를 아는 자들이 감사함으로 받을 것이니라 하나님의 지으신 모든 것이 선하매 감사함으로 받으면 버릴 것이 없나니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짐이라”


[설명] 성령께서는 사도 바울에게, 초대 교회의 사도들이 모두 떠나간 후에 나타날 이단들에 대하여 미리 말씀해 주셨다. 실제로, 사도들이 모두 사라진 2세기 초부터 영지주의를 비롯하여 마르시온파, 몬타니즘 등의 각종 이단들이 맹렬한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들 이단들은 한결같이 육체와 물질 세계를 경멸하며 금욕주의를 권장하였다.

특히 마르시온파는 혼인을 통한 성교(性效)와 육식을 철저히 금하고 있었으며 몬타니즘은 "독신, 금식, 일체의 육식으로부터의 절제 등을 내용으로하는 극단적인 금욕주의 생활을 강조"하였다(워커, 세계기독교회사, 대한 기독교 서회, 1978, p.49-54). 따라서, 지금 이 시대에 위의 성경절을 인용하여, 적절한 음식물을 통한 건강 기별을 전하는 사람이나 교회를 ’미혹케하는 영’으로 간주해 버린다면 어처구니 없는 결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그 당시 이단들의 특징은 식물 문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혼인을 금하는 문제와 항상 연계되어 있는 것도 주의해서 살펴야 한다. 만약 음식 문제만 따로 떼어서 생각한다면 혼인 문제도 별개로 해석하여 오늘날 천주교나 불교의 성직 제도에도 적용시킬 수 있다는 논리가 성립된다.

그러므로 위의 성경절은 시대적 배경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함께 좀더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성경절이다. 사도 바울은 위의 성경절을 통해서, 하나님의 백성들이, 식물을 비롯한 모든 물질 세계를 죄악시하는 이단들의 미혹과 금욕주의에 빠지지 않도록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배경과 의미에서 바울은 식물을 폐하며 극단적인 금욕을 가르치는 자들의 미혹에 넘어가지 말도록 가르치고 있다. ”식물은 하나님의 지으신 바니” 감사함으로 먹으라는 것은, 아무 음식이나 무조건 먹으라는 말이 아니고 금식을 강요하는 거짓된 교리에 빠지지 말고 적절한 음식을 취할 것을 권면하고 있는 것이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