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연구

(*.155.158.95) 조회 수 9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 10 :28 “몸은 죽여도 영혼은 능히 죽이지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오직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에 멸하시는 자를 두려워하라”


[설명] 여기에 ’영혼’이라고 번역된 원어는 헬라어로 ’푸쉬케’이다. ’푸쉬케’라는 단어는 영혼, 목숨, 생명, 마음 등 여러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번역상 가장 적절한 낱말을 선택하려면 문장의 전후 문맥을 면밀히 살피는 작업이 먼저 있어야 한다.
마태복음 1O장은 전도 여행을 떠나는 제자들에게 예수님께서 교훈하시는 말씀들이다. 전도하면서 당할 여러 가지 시련과 핍박들에 대하여 말씀하시면서 어떤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시람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라는 말씀이다.

그리고 사람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는 이유에 대하여 시람은 ”몸은 죽여도 영혼은 죽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가하는 핍박은 최악의 경우 몸을 죽이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을 믿는 신앙심, 선교하는 정신은 시람이 빼앗을 수 없다. 그러므로 여기에서 ’영혼’으로 번역된 ’푸쉬케’라는 말은 다른 여러 경우(행 15 :24; 엡6 :6; 골  :23 등)에서처럼 ’마음’으로 번역해야 합당한 것이다.

그리고 신약이나 구약 성경에 ”생기” ”호흡” ”신” ”영" "영혼" "생명” "목숨" "생물" ”마음” 등 여러 가지로 번역된 헬라어(푸뉴마, 푸쉬케)와 히브리어(루아흐, 네페쉬, 네솨마) 단어가 1658회 나오지만 불멸하거나 몸과 분리되어 존재하는 영혼의 개념으로 사용된 경우는 한 번도 없다.

오히려 ”영혼”이라는 말은 마음과 몸을 포함한 사람 전체를 묘사할 때 쓰이는 말이다. ”범죄하는 그 영혼은 죽을지라”(겔 18 :20). "마리아가 가로되 내 영혼이 주를 찬양하며”(눅 1:46)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