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연구

(*.155.158.95) 조회 수 10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 3 : 21 "인생의 혼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혼은 아래 곧 땅으로 내려가는 줄을 누가 알랴"


[설명] 본문은 ”인생의 혼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혼은 아래 곧 땅으로 내려가는 줄을 누가 알랴’고 되어 있다. ”누가 알랴’는 말은 아무도 모른다는 뜻이다. 공동번역은 ”사람의 숨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숨은 땅 속으로 내려간다고 누가 장담하랴’라고 번역했고, 현대어 성경은 ”인간의 영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영은 저 깊은 땅속으로 들어간다는 것을 누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번역하였다.

여기 ”혼”은 ”루아흐”인데 공동번역이 ”숨”으로 번역한 것은 잘한 것이다. 만일 죽은 시람의 혼이라면 짐승도 혼이 있다는 말이 되고 땅 속에는 짐승의 혼이 가득하다는 말이 되어 어리둥절하게 된다.

문맥을 잘 살펴보면 18절에서 사람이 ”짐승보다 다름이 없는 줄을 깨닫게 하려하심이라”고 하였고, 20절에는 ”다 흙으로 말미암았으므로 다 흙으로 돌아 가나니 다 한 곳으로 가거니와”라고 한 후, 위의 성경절이 나온다. 이것은 사람과 짐승의 숨이 각기 다른 곳으로 간다는 생각이 잘못된 것임을 지적하면서 죽기는 일반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말이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